野 "이태원 1주기 공동주최 빠지겠다"…尹대통령 참석 촉구

作者:게임 来源:교육 浏览: 【 】 发布时间:2023-11-29 14:11:07 评论数:
지난 22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골목에 설치된 '10.29 이태원 참사 기억의 길'에서 시민들이 추모 메시지를 적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골목에 설치된 '10.29 이태원 참사 기억의 길'에서 시민들이 추모 메시지를 적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이태원 참사 1주기 시민추모대회에 불참할 방침을 정한 가운데,野q尹대 더불어민주당이 공동주최에서 빠지겠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참석을 재차 요구했다.

임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29일 이태원 참사 1주기를 맞아 열리는 시민 추모대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한다. 야 4당이 공동주최하는 정치집회라는 이유”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임 대변인은 “이태원 참사 1주기의 시민추모를 정치적 행사, 정당 행사로 규정하고 있는 대통령실과 서울시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야 4당의 공동주최라는 이유로 대통령이 참석을 거부하고 서울광장을 사용할 수 없다면 더불어민주당은 공동주최에서 물러나겠다. 다른 야당도 같은 판단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야당이 주도하는 정치집회라는 이유로 추모대회에 불참하겠다고 하셨지만 이제 그 문제가 해결됐다”며 “정중하게 추모집회에 참석해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여당으로서 이태원 참사를 추모하고 그 아픔을 기리는 데 동참하고 싶다면 공동후원에 이름을 함께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시민추모대회에 윤 대통령이 참석할지를 고민해왔으나 불참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날(25일) 알려졌다.

당초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참석을 적극적으로 검토했지만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순수한 추모행사가 아닌,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정치집회”라는 판단으로 생각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참사 유가족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유가협과 시민대책회의는 다시 한번 윤석열 대통령을 시민추모대회에 정중하게 초청한다”고 밝히며 “유가족들 옆자리를 비워 두겠다”고 덧붙였다.